폭풍 같은 지난주를 보내고 새롭게 시작한 4월 한주는 그야말로 온몸이 녹초가 된 기분.
나라는 인간은 정말 몸도 마음도 쉽게 지치고 약해빠졌다.
그런 중에 간만에 목욜 한낮, 잠시 여유로운 시간이 생겨 겨우 차 한잔을 챙겨 마시다.

오랜 시간 들여서 고르기도 귀찮아 선반 위를 쳐다보니
오래된 립톤 티 박스가 눈에 들어왔다.
밀크티 만들어 먹는다고 사둔 것인데 밀크티 안 마신지도 정말 오래됐다...ㅎㅎ
그냥 간단히 우려 마시자고 티백을 꺼내서 뜨거운 물 부어 바로 우림...-_-;;


너무나 유명하니까 티백 사진은 생략,
그리고 티백 우리는 과정 사진도 생략...(갈수록 대범해지는구나...아니 귀차니즘인가..-_-ㅋ) 

봄은 봄인가 보다.
송반장이랑 롯데에 밥 먹으러 갔다가 눈길이 사로잡혀 구매한 부드러운 크림 핑크색 잔에 티백을 우렸다.
사진에는 없지만 크림 옐로우랑 같이 구매했다.
은은하고 화사한 밝은 색감이 마음 내내 봄을 기다려 온 것 같은 느낌이다.
놀랐던 건 백화점이니까 무지 비쌀 거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에도 엄청 싸서 깜놀.
잔만 구입하면 9천 원.
국산 브랜드지만 중국 OEM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그런 거 별로 신경 쓰지 않는 타입)


커피잔만 한번 다시 찍어봄. ^^
동생과 이 잔에 카푸치노를 타서 마셨는데 카푸치노 잔으로 딱 좋다.
특히 입술이 닿는 부분이 미묘하게 밖으로 벌어져서 마실 때 밀착감이  GooooD!!
다만, 무광이기 때문에 커피나 홍찻물이 밸 가능성이 높으니 각오해야 한다.
(무광 도자기는 예쁜데 이게 흠)


오랜만에 마셔본 립톤 홍차는 여전히 가장 홍차다운 맛을 자랑하면서 내 입을 행복하게 해주었다.
처음 아쌈 홍차를 마셨을 때의 상쾌함과 시원한 목넘김이 느껴져서 좋고,
달큰한 홍차 특유의 단내가 입안에 남아서 좋다.
홍차의 쓴맛을 걱정해서 첨에 설탕을 넣어 마셨던 내가 이제는 립톤 티백을 마시면서 달다고 느끼다니...
불현듯 가슴이 벅차오름...^^ㅋ


이 날 내 감회를 한층 새롭게 해준 것은 바로 이 녀석.
처음 홍차에 입문할 때 티푸드로 선택해서 많이 먹었던 나 샌드.
그동안 마카롱이니 스콘이니 제법 고급 지향의 티푸드에 요란을 떨었는데,
오랜만에 생각나서 슈퍼에서 사온 이녀석은
정말 홍차와의 궁합으로 결코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치즈의 풍미와 비스킷의 부드러움이 홍차와 함께 녹아들 때의 맛과 기분이란!!!
주머니가 가벼울 땐 립톤 티백 홍차와 나 샌드다.
이것만 있어도 충분히 티타임은 행복~!! ^^


Leave a comment

동생이 아이패드를 구입해서 나에게 몇 가지 게임을 해보라고 깔아주었다.

사실 첨에 동생이 내게 게임을 깔아준 이유는
자나깨나 수년도 넘게 열심히 하는 스도쿠 때문이었다.
내 핸폰으로 다운받은 '스도쿠 가족'인가 하는 게 너무 재미없고 짜증나서 신경질을 내다가
동생 아이폰의 스도쿠에 홀딱 빠진 것.
그 터치감이며 샤라라락 샤라라락 변하는 숫자판이 맘을 사로잡은 거였다.

그런데 정작 지금은 이것도 해봐, 저것도 해봐..하면서 동생의 게임 추천을 받은 덕에
스도쿠는 가물에 콩 나듯 하고,
식물 vs 좀비 게임과 베이커리 스토리만 죽어라 하고 있다.
좀비 게임도 넘 재밌어서 한때 죽어라 했지만, 떼거지로 나타난 거인 좀비 땜에 뇌를 몇 번 먹힌 후
가슴이 후덜덜하여 베이커리만 하는 중.

상단의 베이커리는 동생 빵집.
한동안 베이커리 운영으로 자금 모으기에 매진하더니 최근 출혈을 하여 대대적인 인테리어 공사에 나섰다. -_-;;
그래도 그 덕분에 무진장 멋지고 고급스러운 베이커리 완성.
밑에 있는 건 현재 내 빵집.
3월 26일에 시작해서 1주에 12레벨.. 다시 1주가 지난 현재 18레벨.
그저 부지런히 빵 팔아서 평수만 늘리고 있는 중....;;;;

베이커리 스토리는, 간단히 말하면 쿠키랑 케이크 같은 빵과 음료 만들어 팔면서
베이커리 확장과 인테리어 꾸미기에 치중하는 게임 정도?
기본 머니로 16000 정도 주고, 오븐 하나, 음료머신 하나,
그외에 몇개의 테이블과 몇평짜리 작은 가게 하나가 주어진다.
그림에 보이는 바닥과 벽장식은 모두 돈을 벌어서 사야 하는데
성질급한 사람은 실제 현찰로 지를 수가 있다는 것.

레벨이 높지 않은 사람인데도 으리번쩍하게 꾸민 가게들을 보게 되면
머릿속으로 여기에 얼마나 돈을 들인 걸까... 생각도 해보게 된다..^^;;
게임회사가 이렇게 돈을 벌기도 하는구나, 하면서 아무튼 현질을 하지 않으리라 굳게 다짐, 또 다짐.
(예전에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돈 쓴 것도 좀 아까운데 말이지)


하단에 있는 인테리어들이 돈 주고 사는 거다.
보석 그림이 있는 건 보석으로 사야 한다는 건데, 저 보석을 현찰로 구매가 가능.
동생 말로 꽤 비싸다고 한다.
다른 건 모르겠지만, 화병이나 장식장은 놓아보고 싶다는 욕구가.. -_-;;
그래도 가상 공간의 물건에 대해서는 그다지 구매욕이 생기지 않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휴우~~)

내 베이커리야 아직 보잘것없지만
그래도 남의 베이커리 돌아다니면서 입 벌어지게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나저나 이렇게 하다간 언제 돈 벌어서 내 힘으로 도넛 장식장 하나라도 구매할 것인가.
게임할 시간이 없다보니 늘 매장은 'CLOSED'
주구장창 빵을 굽기만 하다 볼일 다 보네...
(담에는 좀비 게임 얘기도 ..ㅎㅎㅎ)

질문) 참, 나모님........... 혹시 베이커리 스토리 하시는 거 아니죵?
         하다가 Sylvan이라는 이름의 베이커리를 발견해서요... 설마.. 아닌 거죠?
        저한테 팁도 놓고 가셨길래...........


Leave a comment

나란 어떤 인간일까,에 대한 주제에 관해 수십 년째 생각해왔다.
별자리로 알아보는 나, 혈액형으로 알아보는 나,
생년월일 사주에서 말하는 나,
내가 생각해보는 나, 남들이 말하는 나.....

그중에서 어떤 게 진짜 나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
어쩌면 그 모든 게 다 나일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세월이 흐를수록 나란 인간이야말로 정말 양파 껍질처럼 그 속을 알 수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흔히 양파 껍질에 비유되는 인간은 그 속꿍꿍이를 전혀 알 길 없는 사람을 말한다.
하지만 내가 양파 껍질이라고 말한 것은 속마음을 알 길 없는 어려운 사람이라거나
신뢰하기 힘든 사람이라거나 하는 그런 맥락에서는 아니다.
단지, 참으로 복잡한 측면들을 갖고 있어서 간단히 정의내리기가 쉽지 않은 게 바로 나로구나... 한다는 것.
물론 누구나 그렇게 복잡한 면을 갖고 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다만, 다른 이들은 그렇게 골똘히 자기 자신을 이리 파헤치고, 저리 들여다보고 하지는 않을 뿐일지도 모른다.

오늘도 후배는 블로그에 "이성적인 선배님의 눈으로는 이해되지 않겠지만.."이란 말로 답을 하고 있었다.
그순간 내가 남들 눈에는 참으로 이성적인 인간으로 비쳐지는구나... 하면서 묘한 기분을 느꼈다.
나 자신은 스스로를 매우 '감성적인 인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타인의 눈에 비친 나는 그렇지 않은가 보다.
고교 시절부터 내 인생 최대의 과제 중 하나는 '이성'과 '감성'의 밸런스 지키기였다.
폭발하는 감정에 휘둘리지 않으면서 살고 싶었고,
파르르 예리한 날에 베이는 듯한 가슴 아린 신경줄을 둔하게 하고 싶었다.
치밀어오르는 권태와 구역, 복잡한 실타래가 얽힌 듯한 이유 모를 절망과 허무가 10여 년을 괴롭혔다.
'둔해지기, 둔감해지기, 산다는 것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기'....

이성이 끝없이 날을 벼리고
감정이 용암처럼 들끓던 그 시기를 지나서
오늘에 이른 건가.
그리고 비로소 남들 눈에 '이성적인 인간'으로 비쳐질 만큼 스스로의 감정과 감성을 통제할 수 있게 된 걸까?

다시 한번 자문해 본다.
단정짓는 것은 속단이니까.
나는 늘 나를 다시 헤집고 파헤치고 들여다보니까.
그러면 나는 이성적인 인간으로 완성된 것일까.
아니면 이성적인 인간으로 위장하고 있는 것일까.
그것도 아니면 다만 지금의 나는 일시적으로 이성이 감정을 지배하는 상태인 걸까.
불현듯 잊고 있던 내 성격풀이가 불쑥 떠오른다.
"감성과 이성의 비틀림.
균열이 일어나면 매우 힘들어한다."

내가 이성적인 인간인 건 맞다. 그러니 이렇게 나를 또다시 들여다보고 있지.....
그래서 나는 윤동주의 시가 좋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2 : 3 : 4 : ··· : 139 : Next »

Tag cloud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로우 라벨티를..^^;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생각하는 나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아프리콧~

Recent Comments

  1. 잘 보고 갑니다~~ 팡팡 2021
  2. 지금 커피를 마시지만 홍차생각이 나네요... 지금여기 2021
  3. 우와~ 여유 부럽습니다~~ 저는 아들 둘 키우다보니 커피 한잔 제대로 마⋯ 비회원 2019
  4.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5.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313,728 HIT
TODAY 1 HIT
YESTERDAY 8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