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만 해도 블로그질을 할 시간이 많아
나름 이것저것 상세한 영화를 본 감상들을 적곤 했었다.
올해라고 영화를 전혀 보지 않은 건 아니고
나름 동생이 영화를 예매하고 보여주어서
꼭 보고 싶다고 생각했던 것들은 대부분 봤고,
가끔은 무슨 영화인지도 모르면서 끌려가서 보고는
흥분해서 콧김을 뿜으며 나오기도 했었다.

문제는...
영화를 본 감흥이나 소감을 적을 시간이 없다 보니
점점 영화들이 기억의 저편으로 사라지고 있다는 것.
적어도 올해가 가기 전에
이런 영화들을 봤다는 것 정도는 남겨둬야겠다 싶어서
간단히 리스트만이라도 올려본다.
(누구처럼 열심히 표라도 남겨두거나
다이어리라도 모아두지를 못하다 보니..;;;)



1. 왓치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정확히 올해의 첫 시작 영화인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올해 봤다고 기억되는 영화 중에 제일 처음 떠오른 게 바로 이 영화다.
가을에 영화 잡지에서 사전 정보를 읽고 나서
원작 소설을 먼저 읽고 싶다고 느꼈을 정도로 기대하고 또 기대했던 영화.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고 하는 선입견을 가볍게 깨부수고
재미도 영화의 완성도도 뛰어나서
영화관을 나올 때 흥분을 감추지 못했던 그런 영화다.

예전에는 슈퍼 히어로물.. 하면
그저 화려한 눈요깃거리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보러 가는 기분이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이런 영화가 나올 때마다 더 설레는 내 모습을 발견한다.
<배트맨 - 다크 나이트> 이후부터인가?
"왓치맨은 누가 감시하는가?"라는 의미심장한 말,
사회 구조와 인간 군상들에 대한 복잡다단한 면들,
쉽게 정의내릴 수 없는 정의...에 관한 문제 때문에 보고 난 뒤 감흥이 더 오래갔던 영화.
더불어 보너스는 <300>의 잭 스나이더 감독 작품이라는 것.
액션의 영상미도 충분히 쾌감을 느낄 만해서
올해 본 영화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다.



2. 스타트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생과 함께 꼭 보는 게
슈퍼 히어로물 말고도 요 SF 장르.
(그런데 난 <스타워즈> 시리즈는 별로 안 좋아하네..;;)

어렸을 때흑백 브라운관에서 보았던 칼귀 아저씨를 별로 안 좋아했는데
우습게도 이번엔 <히어로즈>의 사일러가 칼귀 아저씨를 맡으셔서
애정을 느끼며 열심히 봤다.^^
왓치맨 같은 철학적ㅇ고 심층적인 주제 의식은 없지만
본래의 장르적 재미에 충실했던 영화라서 그런 대로 재밌게 보고 나온 작품.
(특히 전갈 같은 외계괴물이 나올 땐 공포물인 줄 알았다.)



3. 거북이 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확히 이 영화가 언제 개봉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이것보다 <업>을 먼저 봣나?
어쨌든 <타짜> <라디오 스타> <추격자> 등
볼 때마다 좋아하게 만든 배우 김윤석이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꼭 보리라 다짐했던 영화였다.

포스터는 꼭 <추격자> 같은 냄새를 피우지만
그보다 훨씬 느긋하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또다른 묘미의 스릴러물(?)
웃음과 긴장감, 농촌 형사의 어눌함과 뚝심을 맛깔나게 버무린 그런 영화였다.
<추격자>가 보는 내내 참 힘들었다면
<거북이 달린다>는 느리지만 결승선에 도착하는 '토끼와 거북 이야기'처럼
결말보다는 과정의 묘미를 즐기는 그런 스릴러였다.



4. 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또한 여름에 봤는데 순서는 모르겠다.
동생이 보자고 할 때만 해도 그다지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있었는데
재미있게 보고
나름 인생을 생각해보게 해주는 영화라서 깜짝 놀랐던 작품.

젊었을 때 이루지 못했던 꿈의 실현을 목표로 삼은 노인에게
번번이 소년은 걸림돌이 된다.
노년의 인생이란 잃어버린 것을 다시 찾는 게 아니라,
여전히 앞으로 전진하는 것이라는 걸 깨닫게 해준 작품이었다.
추억은 아름답지만
인간은 추억만으론 살아갈 수 없다는 진리를 가슴에 울리게 한 영화.
과연 어린이들은 재미없다고 했다... 역시..;;;



5. 디스트릭트 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왓치맨>과 함께 내 기억에 콱 박힌 올해의 수작 영화!!
정말 뭐가 뭔지 사전 정보 하나 없이 동생이 예매했다길래 보러 갔다가
너무너무 재밌게 보고 나온 영화다.
처음엔 다큐멘터리인가 했는데 
다큐멘터리처럼 시작하지만 결코 다큐는 아님!

지구 상공에 떠 있는 거대한 외계 비행물체를 보면서
외계 침공을 영화화해서 실소를 금지 못했던 <인디펜던스 데이> 같은 걸 연상했으나
내용은 완전히 내 예상을 뒤엎었다.
우주선 안에서 영양실조가 된 외계인들을 위한 수용소가 남아공에 마련되는 데서부터
이 영화가 평범한 SF는 아니구나..하고 생각했다.
한때 보트 피플을 감행했던 사람들을 위해 인도적인 제스처를 취했던 사람들이
종국에는 어떤 태도로 돌변하는지를 떠올리게 햇던 영호였다.

백문이 불여일견!
악당 같은 외계인에 맞서는 지구인의 모습을 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인디펜던스 데이>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결코 보지 말아야 할 영화~
뻔한 SF보다는 뭔가 생각의 거리가 있는 쪽이 좋은 사람이라면 꼭 보기를!!!

피터 잭슨 제작의 이 영화에 자극 받았는지
최근 샘 레이미가 <디스트릭트 나인 2>를 만들겠다고 했단다.
공포 영화 전문 감독님들~ 
넘 좋아요!! 자알 만들어주세요!!!



6. 지.아이.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인들이 설치는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우리 배우인 이병헌이 주연급으로 나온다기에 보러 갔던 영화.
할리우드 영화에서 우리 배우를 본다는 
참 착한 한국인의 자세로 보러 갔다가
"이병헌만 아니면 그다지 볼 마음이 또 생기지는 않는 영화"라고 말하고 나왔다.

무지하게 단순한 스토리 텔링에 
진부하고 매력없는 캐릭터들이 즐비했다.
그나마 화려한 볼거리가 엄청 지겨웠을 이야기를 무마시켜 주었달까.
악역이지만 그중에서도 차라리 이병헌이 맡은 역할이 가장 눈에 띈다고 얘기했던 영화다.
난 악당 캐릭으로 나왔던 게 맘에 안 들었는데
동생 말로는 이병헌이 맡은 캐릭이 선과 악을 오가는 인물이라나?

<지.아이.조 2>도 만든다는데
동생은 이번에 이병헌이 무슨 홍인 빙자 어쩌구 소송에 휘말리면서 
그나마도 싫어졌다고 앞으론 안 보겠단다.
사실인지 아닌지는 알 길 없지만
왠지 던킨 도너츠에 관한 소문 등등
여타 자꾸 안 좋은 이야기들이 들려올 때마다
씁쓸한 기분이 드는 건 어쩔 수가 없다.
드라마 <해뜰 날> 때부터 김성령이랑 이병헌이랑 참 좋아했었는데~~~ㅠ.ㅠ


 
7. 페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때 딱히 볼 영화가 없어서 봤던가?
나나 동생이나 춤과 음악 영화는 다 재미있게 보는 편이라
그런 대로 걱정 안 하고 보러 갔다가
엄청 욕하고 나온 영화.
올해 가장 재미없게 본 영화인 것 같다.

포스터에 나온 여자는 그냥 미끼이고
다른 사람들이 더 주인공에 가깝다.
뭐랄까... 주인공도 한 명이 아니라 예술학교 신입생 전부인데다
그나마 춤인지 음악인지 연기인지 클래식인지 팝인지 발레인지...
장르도 뒤죽박죽 섞여 있어서 집중 안 되고 산만하기만 한 영화였다.
그러다보니 별로 흥겹고 신나지도 않고
여럿이 나오는데 <러브 액추얼리>처럼 제각각 감동적이지도 않았다.

게다가 난 이 영화를 옛날에 봤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내가 본 건 <페임>이 아니라 <플래시 댄스>였다... ㅠ.ㅠ

 

8. 퍼블릭 에너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랄까... 보기 전부터 기대를 했다고 해야 할까, 안 했다고 해야 할까..ㅎㅎ
영화에 대한 기대는 감독을 보고, 또는 평을 보고,
어떨 때엔 장르나 대충의 내용만 보고도 생기는데
<퍼블릭 에너미>의 경우는 반반이었던 것 같다.

우선 두 주인공이 숭상해 마지않는 조니 뎁과 크리스천 베일 이기에 아니 볼 수가 없었다.
특히 조니 뎁의 매력 하나만으로
<나인스 게이트>나 <프롬 헬> <시크릿 윈도우> 같은 요상한 B급 필 팍팍 풍기는 영화도
기꺼이 봐주는 나로서는 이 영화를 마다할 까닭은 전무하니깐.

재미가 없었느냐고 하면 뭐 그렇지는 않다.
드라마적인 요소를 즐긴다면 그냥 평이하게 즐겨볼 수 있는 영화랄까.
조니 뎁의 마지막 장면은 가슴도 아프고
그래서 살짝 눈물도 흘렸다.
그런데도 무지하게 재밌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
예상대로 1930년대의 액션물이라는 게 그냥 별로 새로울 게 없다는 점이다.
게다가 조니 뎁을 쫓는 역할을 맡은 크리스천 베일이 너무너무 건조하달까.
조니 뎁의 역할은 멋지고 
여자를 다루는 느끼한 멘트조차 촉촉하니 매력적인데 비해
크리스천 베일은 왜 그를 그토록 쫓는지 심리가 잘 드러나지 않아 아쉬웠다.

그래도 조니 뎁을 본 것만으로도,
그의 연기를 본 것만으로도 대만족!!
아아~ 나의 뎁 사마!!!



9. 바스터즈 : 거친 녀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극명하다고 하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이 감독에 대한 내 기호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동생이 아니었으면 이 감독이 어떤 장르의 영화를 찍는지도 몰랐을 거다.
그저 동생이 보자고 해서 <킬빌1>을 보고
이번에도 동생이 예매해서 <바스터즈>를 보았다.

<킬빌1>에서 야쿠자들 다리를 잘라 발목만 땅에 붙어 있는 장면을 보고
회사에서 점심 먹고 낮잠 자다가 악몽을 꾼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행여나 그러지 않을까 다소 걱정은 됐었다.
잔인하냐고? 잔인하다 역시~
특히 야구 방망이로 사람의 머리를 묵사발 만드는 장면
(이건 눈을 가려서 정말 장면이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다)에서는
으으으.. 빨리 이 장면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렸다.

그런데... 152분..무려 두 시간 반에 이르는 러닝타임이 하나도 긴 줄 몰랐다.
6개의 챕터로 구별되어서 각 챕터마다 새로운 인물들이 등장하면서 
전체적인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는데
어쩌면 그 방식이 옴니버스를 즐겨보는 내 취향에 맞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동생 말대로 이 감독 영화가 내 취향에 맞는 건가...;;;

잔인한 영화라고 해도 영화마다 느낌은 정말 다르다.
<신시티> 같은 경우엔 잔인하면서도 굉장히 아름답다고 생각했었다.
굉장히 뜨거우면서도 어딘가 또 너무너무 차가웠다.
그런데 이번 <바스터즈>는 잔인함을 유희처럼 다룬다.
처절하거나 절실한 복수..라는 느낌보다는
마치 제3자의 시선에서 보는 장난스런 기분이 강하달까?
물론 가족이 학살당한 유대인 쇼산나에 의해 
복수는 한차례의 파티처럼 아름답고도 잔인하게 이루어지지만
그럼에도 전체적으로 흐르는 시선은 아이들 장난처럼 유쾌하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것은 극중 '바스터즈'들의 우두머리로 나오는 브레드 피트 때문인 듯.
미국인인 그는 사실 나치와 가장 무관한 사람이다.
독특하고 개구진 억양으로 시종일관하는 빵발 씨 때문에
영화는 어딘지 다른 나치 영화 같은 무게감을 가뿐히 덜어버린다.
그는 거칠지만 그의 분노는 피해자의 분노가 아니다.
나치에 대한 그의 응징은 제3자의 응징과도 같다.
그 때문인지 그의 행동이나 나치의 행동이나 별반 다를 게 없다는 느낌까지 들게 했다.
감독은 정말 그런 말도 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
직접적인 피해를 입었던 당사자가 아닌 다음에야
누구도 그들과 같은 분노를 느낄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제3자의 응징이란
결국 또 다른 힘의 과시와 
자기만족에 취한 정의의 사도 놀이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내가 이 영화를 보면서 이런 많은 생각을 했엇나? 흠...ㅋㅋ)



10. 닌자 어쌔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이병헌이 나왔다는 이유로 <지.아이.조>를 봤다고 했다.
당연히 비가 단독 주연으로 나오는 이 영화를 안 볼 리가 없다.
게다가 제작이긴 히지만 일단 '워쇼스키' 형제가 유혹하지 않는가.

영화 잡지를 보니 누군가는 저예산 B급 티가 너무 나서
애국심의 발로로 본 게 속은 느낌이었다고 했는데
나는 그럼에도 이만큼이라도 올라와준 것에 고맙다고 느끼고 있다.
내가 너무 자존심이 없는 건가? ^^;;

한국인 태생의 어쩔 수 없는 발음만 빼면
비는 표정 연기도 괜찮고 
액션도 근사하다.
다만 피바다를 이루었다는 닌자의 액션이 너무 빠르고
주로 어둠 속에 이루어지다 보니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게 아쉽지만
나야 원래 잔인한 장면을 즐기는 사람은 아니니 오히려 안도했다고나 할까..ㅎㅎㅎ

옛날에 이소룡을 볼 때마다 
근육이 발달해서 더 짜리몽땅하게 보이는 몸매가 참 맘에 안 들었는데
비는 근육이 발달해도 늘씬하고 아름다운 허리와 바디라인이 살아 있어서 대만족..이었다면
남성분네들이 싫어하실라나~ 

내용 자체는 개인을 말살하는 닌자 집단을 향한 자유의 분노..라는 뻔한 설정이었다.
주인공 비가 나온다는 사실과
액션 오락영화려니.. 하고 보러 간 탓인지
"볼 만하네~ 재미있네~" 하고 나왔던 영화였다. 


  1. # BlogIcon sylvan 2009.12.27 01:41 신고 Delete Reply

    아니 어떻게 한 번에 이렇게 많은 영화를 기억해내시나요??
    디스트릭트9은 꼭 한 번 보고싶네요!!

    1. Re: # BlogIcon 꽃띠냥이 2010.01.01 00:49 신고 Delete

      이걸 다 기억해내기란 불가능하죠~
      그래서 초반에 본 영화들은 자세한 영화감상이 없잖아요..ㅎㅎㅎ
      왓치맨 보고 나서 너무 흥분했는데
      지금은 주제가 뭔지도 기억이 가물가물해요..;;;
      왓치맨도 강추고, 디스트릭트 나인도 강추예요!!
      근데..역시 다 쓰고 나니 영화 몇 편이 빠졌더라구요..
      터미네이터 4랑 트랜스포머 2도 빠져있어요..;;;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 45 : 46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 : 416 : Next »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Recent Comments

  1. 우와~ 여유 부럽습니다~~ 저는 아들 둘.. 꿈꾸는 에카 04.13
  2.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3.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4. 가장 Marc Jacobs Bags 2013
  5. 가장 MBT Shoes http://www.clheelsol... MBT Shoes 2013

Recent Trackbacks

  1. contactos con mujeres contactos con mujeres 2012
  2. [동물,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와 살아가.. 월풍도원(月風道院) - Delight on the Si.. 2010
  3. [영화,멜로] 욕심을 버려라! 천일의 스캔.. 월풍도원(月風道院) - Delight on the Si.. 2010
  4. [동물,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와 살아가.. 월풍도원(月風道院) - Delight on the Si.. 2010
  5. 흡혈귀는 어떻게 이시대의 완소남이 되었.. 한화데이즈 2010

Calendar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297,973 HIT
TODAY 1 HIT
YESTERDAY 18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