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charley의 트러플 초콜릿 티

Posted 2008. 11. 12. 18:33, Filed under: Happy Teatime
charley면 어떻게 읽어야 하는 건가...;;;
영어 식으로 읽으면 찰리 같은 게 되는 건가?
아님 불어 식으로 읽어서 샤를.. 뭐 이런 발음이 되는 건가? -_-ㅋ

어쨌든, 딱 티백 5개 들어있는 작은 상자다.
제조사는 charley라는 일본 회사고,
홍차 이름은 트러플 초콜릿.
일본엔 크고작은 홍차 회사가 많은 것 같다.
그만큼 차 소비가 왕성하다는 얘기니 한편으로는 부럽다.
기껏 들어온 홍차 회사도 정리하고 나가는 우리나라에 비하면 더욱......;;;



꺼내면 요러콤 깔끔한 나일론 티백에 홍차가 들어 있다.
5개뿐인지라 한번 마시고 나눔을 했더니 딸랑 두 개 남았네. ㅎㅎㅎ;
 
향은 정말 맛있는 초콜릿 향.
초콜릿 향이 헤이즐넛 향과는 다르다는 걸 오늘에야 비로소 깨닫는다.
향이 헤이즐넛에 비해 덜 달구나...-ㅂ-;;

향이 사라지기 전에 냄비에 물 붓고 팔팔 끓였는데
아무래도 너무 끓였다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어쨌든 막판에 부랴부랴 우유 넣어 완성한 밀크티.
역시 맛있다.
다만.. 확실히 너무 오래 끓인 탓인지
지난번에 느꼈던 초콜릿 향이 거의 느껴지지 않아서 아쉬웠다. ㅠ.ㅜ
분명히 초콜릿의 달콤쌉싸름한 맛이 났던 것 같은데...

밀크티는 끓이고 나면 비슷한 듯하면서도 묘하게 달라서
그 맛의 차이를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도 굳이 적자면, 부드럽고 감칠맛이 나는 밀크티??
압끼빠산드의 잉글리시 브렉퍼스트로 끓인 밀크티와 유사하달까??

다음에는 좀더 끓이는 시간을 줄여서 만들어보든가
아니면, 포트에 우려서 밀크티를 만들어 봐야겠다.
가향차로 밀크티를 만들었는데
특유의 가향이 하나도 느껴지지 않는다면
생화로 조화 효과 내는 것처럼 억울하니까.

Leave a comment


Tag cloud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로우 라벨티를..^^;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생각하는 나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아프리콧~

Recent Comments

  1. 잘 보고 갑니다~~ 팡팡 2021
  2. 지금 커피를 마시지만 홍차생각이 나네요... 지금여기 2021
  3. 우와~ 여유 부럽습니다~~ 저는 아들 둘 키우다보니 커피 한잔 제대로 마⋯ 비회원 2019
  4.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5.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313,731 HIT
TODAY 4 HIT
YESTERDAY 8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