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톤 옐로우 라벨 티로 밀크티를~!!

Posted 2008. 7. 1. 17:29, Filed under: Happy Teati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이쁘고 깜찍한 것은 슈퍼마켓에 가면 온갖 커피와 녹차들의 틈에서
겨우 한귀퉁이 차지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발매 홍차 <립톤>.

처음 동생과 밀크티 마신다고 샀을 때,
그냥 물 끓여서 1분 우렸다가
우유 부어서 마시면서 이게 밀크티인가... 했던 기억... ㅋㅋㅋ
당시엔 홍차 우리는 법도 몰랐고
그냥 녹차처럼 우려서 우유 부어 마시면서 맛있다고 했었다.
이후 잎차를 마시면서 싼 티백이라고 찬밥 신세가 되어
한동안 쳐다보지도 않았던 립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생이 중국 갔을 때
우리나라보다 싸다면서 요로콤 사올 정도로 즐겨 마셨건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때보다 포장은 더 저렴한 티를 팍팍 내지만
요즘은 슈퍼 가서 사올 정도로 애용하는 차가 되어버렸다.
어느날.. 손이 가지 않은 채 묵히고 있던 이 립톤으로
냄비에 진하게 끓여서 밀크티를 해 먹어 본 순간,
입이 쩍 벌어지고 눈이 휘둥그레지고 말았던 것이다.

홍차 자체의 고소하고 진한 맛이 살아 있으면서도
쓰거나 떫은맛이 나지 않는 부드러운 밀크티. >0<
게다가 25티백 한 박스에 2500원...
티백 하나에 100원밖에 치지 않으니 이 얼마나 착하디 착한 가격이란 말이냐.
미안했다, 립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물 배가 크지 않은 편이라
티백 하나에 물과 우유 각각 100밀리씩이면
잔에 따랐을 때 150~170밀리 정도 나오니
내가 마시는 밀크티의 양으로 충분하다.
오늘의 밀크티 되시겠다. 물론 립톤 옐로우 라벨 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그의 반밖에 차지 않는 양.
그래도 고소한 밀크티~~
우유가 살짝 끓어올라 막이 조금 생겼지만
요즘은 막도 즐겨 마시는 경지...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시식용으로 받은 과자인데
꺼내보니 다 부서져서 저 모양이... ㅠ.ㅠ
이름이 뭐더라.. 비스코티였다.
바게뜨 같은 식감인데 계피향이 은은한 게 맛있었다.

여름이라 주로 아이스티만 마시다가
불현듯 그리워서 마신 밀크티.
역시 맛있다~!!!

Leave a comment


Tag cloud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로우 라벨티를..^^;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생각하는 나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아프리콧~

Recent Comments

  1. 잘 보고 갑니다~~ 팡팡 2021
  2. 지금 커피를 마시지만 홍차생각이 나네요... 지금여기 2021
  3. 우와~ 여유 부럽습니다~~ 저는 아들 둘 키우다보니 커피 한잔 제대로 마⋯ 비회원 2019
  4.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5.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313,728 HIT
TODAY 1 HIT
YESTERDAY 8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