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아하는 팀 버튼 감독에
좋아하는 조니 뎁이 출연하고
또 좋아하는 음산한 분위기의 영화라서
당연히 보기로 작정하고 있었던 영화였다.

잔,인,하,다...라는 것 외엔
보기로 정한 영화일수록 그다지 알려고 하지 않는 성격상
아무 사전 지식도 없이 영화를 봤다.
그리고
보고 나와서 한동안 속이 메스껍고 불쾌한 복부 팽만의 느낌이 따라다녔다.
영화 보고 나서 저녁 먹기로 한 거였는데
고기는 쳐다보기도 싫었다.
동생이 세븐스프링스에서 저녁 사준다고 해서 먹었는데
샐러드바만 이용하고 나왔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라고 하면
제일 중요한 요소가 "재미있느냐?" 뭐 이런 거거나
아니면 "감동적이냐?" 이런 걸 텐데
대중적인 관점에서 "재미있으니 보라"거나
"감동적이니 보라"거나
절대 이렇게 말하지는 못하겠다.

면도칼로 목을 따는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에 감동 운운하는 것도 우습지만
절대로 이 영화는 관객에게 착한 영화가 아니다.
오히려 어느 쪽이냐 하면
불쾌감이나 찝찝함, 산뜻하지 못한 감정의 찌거기를 관객에게 남기려고 작정한
나쁜 영화에 가깝다.
그러니 애시당초 재미나 감동을 쫓는 사람이라면 보고 욕하지 말고
그냥 보지 말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군다나 영화는
(나도 몰랐었지만)
대사는 거의 없고 노래만 주구장창 불러대는 뮤지컬이다.
아니, 애시당초 이 영화에는 대사란 게 없다.
노래로 대사를 처리한 것이 아니라
등장인물이 서로 의사소통하는 것이 대사라면
이 영화에는 대사라는 것 자체가 없다고 봐야 한다.
노래는 대사가 아니라
등장인물의 욕망을 대변하는, 독백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음의 도시처럼 검푸른 화면 속에
유일하게 피어나는 색의 향연은 짙은 핏물뿐이고,
노래는 등장인물의 일방적인 독백으로 제각각 울려퍼진다.
미친 듯이 노래하고 울부짖고 합창을 해대지만
그들은 서로의 노래에 귀기울이지 않고
각자 제 할 말만 할 뿐이며
자신의 욕망만 노래할 뿐이다.
누구 한 사람, 상대방의 노래에 귀 기울이는 자 없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발사 스위니토드는 복수의 욕망을 노래하고,
러빗 부인은 이발사에 대한 사랑의 욕망을 노래한다.
젊은 선원은 조안나에 대한 사랑을 노래하고,
판사는 자신의 탐욕을 노래한다.
설령 그들 사이에 공모가 행해지고 대화가 있었다 하더라도
그건 공통의 목표를 향한 일시적인 담합일 뿐,
그 속에 상대에 대한 진정한 이해는 없다.
러빗 부인과 부인을 추앙하는 소년은
서로를 지켜주겠노라고 제각각 노래하지만,
결국 서로의 목숨을 노리게 될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욕망에 갇혀
아무것도 보지 못하고
아무것도 듣지 못하고
보려고도,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다.
그것은 이미 유령의 눈이요, 유령의 목소리와 다르지 않다.
그래서 영화는 내내
살아있는 자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이미 죽어버린 자들의 이야기를 보는 듯 음산하고 괴롭다.
죽은 이들은 더이상 타인의 삶에 관심이 없다.
무자비하게 펼쳐지는 살육의 향연도 관심 밖인 것이
이미 그들에겐 삶이나 죽음이나 다를 바가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영화가 불쾌한 것은
어쩐지 관객인 나조차 그들의 모습에 함께 가세하여 동참하고 있는 듯한
묘한 공모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그나마 움직이던 육체가 한 덩어리 고깃덩이가 되어
소시지처럼 살이 갈려지고
핏물이 지하도를 타고 흘러 강물에 희석되어가는 걸 볼 때,
인육덩어리가 맛있게 구워져 아귀같은 입속에 들어갈 때,

내가 그 인육의 일부를 먹은 공모자처럼 느껴지는지...

사실은 내가 보는 세상이
무시무시한 자기만의 욕망으로 치장한 아귀의 현장을
포장하고 감춘
그 파이와 다르지 않기 때문일 거다.

너무나 적나라하게
내가 감추고 싶었던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더럽고
추악하고
잔혹한 세상을
등장인물의 욕망으로
대신해서 보여주기 때문에
그래서....
영화를 보고 나서 마음이 편하지 않다.

그냥 눈 감고
외면한 채
세상은 아름다워~라고 믿으면서 살면 안 되는 것일까????
향기로운 소스를 뿌리고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스테이크를 보면서
꼭 그 붉은 선지피와
어느 순간 고깃덩어리가 되어버린 삶의 진실을 상기해야 하는 것일까?

팀 버튼은 이렇게 다시 한번
'삶'의 이면에 감춰진 '죽음의 얼굴'을 받아들이라고 강요한다.



Leave a comment


Tag cloud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로우 라벨티를..^^;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생각하는 나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아프리콧~

Recent Comments

  1. 잘 보고 갑니다~~ 팡팡 2021
  2. 지금 커피를 마시지만 홍차생각이 나네요... 지금여기 2021
  3. 우와~ 여유 부럽습니다~~ 저는 아들 둘 키우다보니 커피 한잔 제대로 마⋯ 비회원 2019
  4.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5.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313,728 HIT
TODAY 1 HIT
YESTERDAY 8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