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돈까스 튀김을 하려고 찻장에서 그릇들을 꺼내다가
불현듯 예전에 사둔 와치필드의 다얀이 그려져 있는 찻잔이 눈에 띄었다.
"에구, 귀여운 것~~"
4년인가.., 5년 전에...
아무튼 홍차라는 걸 알기도 전에 너무 귀엽고 예뻐서 사두고는
몇 번인가 커피만 타서 마셔보곤 고이고이 아끼던 잔.
'그래! 내일은 여기에 차를 한번 마셔주리라~!"



작년에 홍차 처음 마시기 시작할 때 썼던
다얀 티팟도 꺼냈다.
한창 아마드의 잉글리시 애프터눈티를 동생과 우려 마시곤 했었는데
벌써 일 년이 다 되어간다.



어째 사진 색깔이 다 저리 뒤죽박죽인지.. -_-;;
어쨌든 백자랄지..
아니면 점토로 빚은 것 같달지
군데군데 점들이 박힌 이것은 와치필드에서 자랑하는 샌드 어쩌구일지도 모르겠다.
모래를 섞어 구운 것이라는 샌드 머그가 있는데
그 머그에도 저렇게 점들이 무작위로 박혀 있다.
울 어무이는 그 머그 쓸 때마다 "잔 좀 제대로 닦고 마셔라~ 뭐가 그리 지저분하냐~!!"고 하신다. -_-;;
이런 게 멋이라고 하면
"별 거지발싸개 같은 멋도 다 있네!" 하고 째리는 어무이...;;;;

아무튼........
구색을 맞추어 요 다얀 티팟에 포트넘의 스트로베리를 우렸다.
홍차는 3그램이 채 안 될 것 같고,
물은 250밀리 정도 부은 다음 3분을 우렸다.



루비색 같은 홍차 위에 귀엽게 동동 떠 있는 꿀벌들~ ^^
달콤하다 못해 꽃향기처럼 화사한 홍차 향과
예쁜 다얀 잔이 한데 어울려 기분까지 좋아진다.
위타드의 새콤한 스트로베리와는 다른 화려한 향이다.
향 때문인지 위타드의 딸기보다 화사한 맛의 홍차를 마시는 것 같다.
마치 향을 입에 물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그러나 사실 맛 자체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쓴맛과 떫은맛뿐 아니라 잡맛을 모두 다 정제해버린 듯한 맛.
이 깨끗하고 깔끔한 점이 내 마음을 사로잡았었지만
역시 너무 오랫동안 위타드의 스트로베리를 마셔왔던 것일까?
그 살짝 새콤하면서도 감칠맛 나는 딸기 홍차의 맛이 그리울 것 같아서
역시 위타드의 딸기를 버릴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_-;;



다얀 찻잔의 요모조모를 찍어보았다.
마치 화려한 봄꽃이 펼쳐진 초원 위를
다얀이 날아가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잔.



민들레 홀씨를 붙잡고 날아가고 있다.
귀여워~ >0<
역시 고양이 캐릭터는 이쁘고 귀엽다.
저 호동그랗고 쪽 찢어진 눈도 맘에 쏙 든다.



위에서 내려다본 찻잔.
이것도 예쁘다.



순서가 좀 거꾸로 됐지만
요건 포트넘 앤 메이슨의 스트로베리 찻잎.
큼직한 말린 딸기 과육들이 눈에 보인다.
노르스름한 잎들이 많은 걸로 봐선 역시 골든 팁을 많이 넣은 것일까?
이로써 포트넘의 대표적인 과일차는 두루 맛본 셈인데,
(복숭아는 안 마셔봤구나..)
갑자기 바이올렛 포총이 궁금한 건 또 뭥미??

Leave a comment


Tag cloud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로우 라벨티를..^^;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생각하는 나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아프리콧~

Recent Comments

  1. 잘 보고 갑니다~~ 팡팡 2021
  2. 지금 커피를 마시지만 홍차생각이 나네요... 지금여기 2021
  3. 우와~ 여유 부럽습니다~~ 저는 아들 둘 키우다보니 커피 한잔 제대로 마⋯ 비회원 2019
  4.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5.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313,728 HIT
TODAY 1 HIT
YESTERDAY 8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