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같은 지난주를 보내고 새롭게 시작한 4월 한주는 그야말로 온몸이 녹초가 된 기분.
나라는 인간은 정말 몸도 마음도 쉽게 지치고 약해빠졌다.
그런 중에 간만에 목욜 한낮, 잠시 여유로운 시간이 생겨 겨우 차 한잔을 챙겨 마시다.

오랜 시간 들여서 고르기도 귀찮아 선반 위를 쳐다보니
오래된 립톤 티 박스가 눈에 들어왔다.
밀크티 만들어 먹는다고 사둔 것인데 밀크티 안 마신지도 정말 오래됐다...ㅎㅎ
그냥 간단히 우려 마시자고 티백을 꺼내서 뜨거운 물 부어 바로 우림...-_-;;


너무나 유명하니까 티백 사진은 생략,
그리고 티백 우리는 과정 사진도 생략...(갈수록 대범해지는구나...아니 귀차니즘인가..-_-ㅋ) 

봄은 봄인가 보다.
송반장이랑 롯데에 밥 먹으러 갔다가 눈길이 사로잡혀 구매한 부드러운 크림 핑크색 잔에 티백을 우렸다.
사진에는 없지만 크림 옐로우랑 같이 구매했다.
은은하고 화사한 밝은 색감이 마음 내내 봄을 기다려 온 것 같은 느낌이다.
놀랐던 건 백화점이니까 무지 비쌀 거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에도 엄청 싸서 깜놀.
잔만 구입하면 9천 원.
국산 브랜드지만 중국 OEM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그런 거 별로 신경 쓰지 않는 타입)


커피잔만 한번 다시 찍어봄. ^^
동생과 이 잔에 카푸치노를 타서 마셨는데 카푸치노 잔으로 딱 좋다.
특히 입술이 닿는 부분이 미묘하게 밖으로 벌어져서 마실 때 밀착감이  GooooD!!
다만, 무광이기 때문에 커피나 홍찻물이 밸 가능성이 높으니 각오해야 한다.
(무광 도자기는 예쁜데 이게 흠)


오랜만에 마셔본 립톤 홍차는 여전히 가장 홍차다운 맛을 자랑하면서 내 입을 행복하게 해주었다.
처음 아쌈 홍차를 마셨을 때의 상쾌함과 시원한 목넘김이 느껴져서 좋고,
달큰한 홍차 특유의 단내가 입안에 남아서 좋다.
홍차의 쓴맛을 걱정해서 첨에 설탕을 넣어 마셨던 내가 이제는 립톤 티백을 마시면서 달다고 느끼다니...
불현듯 가슴이 벅차오름...^^ㅋ


이 날 내 감회를 한층 새롭게 해준 것은 바로 이 녀석.
처음 홍차에 입문할 때 티푸드로 선택해서 많이 먹었던 나 샌드.
그동안 마카롱이니 스콘이니 제법 고급 지향의 티푸드에 요란을 떨었는데,
오랜만에 생각나서 슈퍼에서 사온 이녀석은
정말 홍차와의 궁합으로 결코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치즈의 풍미와 비스킷의 부드러움이 홍차와 함께 녹아들 때의 맛과 기분이란!!!
주머니가 가벼울 땐 립톤 티백 홍차와 나 샌드다.
이것만 있어도 충분히 티타임은 행복~!! ^^


  1. # BlogIcon sylvan 2011.04.12 12:16 신고 Delete Reply

    나 샌드는, 제가 좋아하는 과자 best 3위 안에 드는 녀석이랍니다. 당장 사먹고 싶지만.. 다이어트 중이라 아흑. 홍차라도 좀 마셔야겠네요. 이제 여유가 좀 생겨서 :D

    1. Re: # BlogIcon uk dissertations 2012.10.24 17:09 신고 Delete

      여기에 내가 너무 준비가 나는 것처럼 다른 점에 많은 관련성이 달려 있습니다 주제에 대한 전문적인 태도와 답장을 좋아하지만 난 당신에게 방법 및 귀하의 의견을 좋아하지만 난 그 어떤이 거기에 관찰 된 수에 가장 적합한 대답이 맘에 사고의 방법을 받아 들일 수 있습니다. 당신의 가장 친한 친구에서

  2. # BlogIcon KirillovIvan18 2011.07.09 08:14 신고 Delete Reply

    <a href="http://go.transcentr.com.ua/">Пассажирские перевозки</a>.Заказ автобусов.

  3. # 그루 2012.10.09 11:37 신고 Delete Reply

    요즘 무척 바쁘신가 봅니다...

  4. # BlogIcon www.customessays.cc 2012.10.27 18:59 신고 Delete Reply

    What so ever the readers’ comments are but I would add that it’s great web site article about this subject matter, for a nice and just lately in your blog site maybe once or twice currently. Probably you must be more coherent and logical with the nature of reader’s mind. It is nice addition for new comers.

  5. # BlogIcon Rate My Professor 2012.11.23 06:51 신고 Delete Reply

    本当に博識なこのポスト。しかし、私はこのような有用なトピックについての詳細情報を知りたい。そうしないと、あなたは素晴らしいデザイナーですので、私はあなたのウェブサイトを研究する私のアソシエートいろいろ教えてあげるようにし、より多くの記事を投稿してください可能性があ

  6. # BlogIcon follow this link 2012.11.28 19:08 신고 Delete Reply

    これは私の同僚に伝えるために良い情報です..共有し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7. # BlogIcon Cheap Term Papers 2013.02.22 15:41 신고 Delete Reply

    우리와이 유용한 문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8. # BlogIcon Jimmy Choo Australia 2013.03.31 15:19 신고 Delete Reply

    귀하의 멋진 일, 남성. 필자 앞서의 일들에 가서 그냥 너무 놀라운줍니다. 내가 여기에 나열된 무얼 샀는지 youve 좋아 표현하고 당신이 말을하는 방법 개봉 된 어떤 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은 재미가하고 간단하지만은 지능형 유지 조절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에서 추가를 읽을 수 버틸 캔트. 이는 종종 정말 대단한 웹 사이트입니다.

Leave a comment

동생이 아이패드를 구입해서 나에게 몇 가지 게임을 해보라고 깔아주었다.

사실 첨에 동생이 내게 게임을 깔아준 이유는
자나깨나 수년도 넘게 열심히 하는 스도쿠 때문이었다.
내 핸폰으로 다운받은 '스도쿠 가족'인가 하는 게 너무 재미없고 짜증나서 신경질을 내다가
동생 아이폰의 스도쿠에 홀딱 빠진 것.
그 터치감이며 샤라라락 샤라라락 변하는 숫자판이 맘을 사로잡은 거였다.

그런데 정작 지금은 이것도 해봐, 저것도 해봐..하면서 동생의 게임 추천을 받은 덕에
스도쿠는 가물에 콩 나듯 하고,
식물 vs 좀비 게임과 베이커리 스토리만 죽어라 하고 있다.
좀비 게임도 넘 재밌어서 한때 죽어라 했지만, 떼거지로 나타난 거인 좀비 땜에 뇌를 몇 번 먹힌 후
가슴이 후덜덜하여 베이커리만 하는 중.

상단의 베이커리는 동생 빵집.
한동안 베이커리 운영으로 자금 모으기에 매진하더니 최근 출혈을 하여 대대적인 인테리어 공사에 나섰다. -_-;;
그래도 그 덕분에 무진장 멋지고 고급스러운 베이커리 완성.
밑에 있는 건 현재 내 빵집.
3월 26일에 시작해서 1주에 12레벨.. 다시 1주가 지난 현재 18레벨.
그저 부지런히 빵 팔아서 평수만 늘리고 있는 중....;;;;

베이커리 스토리는, 간단히 말하면 쿠키랑 케이크 같은 빵과 음료 만들어 팔면서
베이커리 확장과 인테리어 꾸미기에 치중하는 게임 정도?
기본 머니로 16000 정도 주고, 오븐 하나, 음료머신 하나,
그외에 몇개의 테이블과 몇평짜리 작은 가게 하나가 주어진다.
그림에 보이는 바닥과 벽장식은 모두 돈을 벌어서 사야 하는데
성질급한 사람은 실제 현찰로 지를 수가 있다는 것.

레벨이 높지 않은 사람인데도 으리번쩍하게 꾸민 가게들을 보게 되면
머릿속으로 여기에 얼마나 돈을 들인 걸까... 생각도 해보게 된다..^^;;
게임회사가 이렇게 돈을 벌기도 하는구나, 하면서 아무튼 현질을 하지 않으리라 굳게 다짐, 또 다짐.
(예전에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돈 쓴 것도 좀 아까운데 말이지)


하단에 있는 인테리어들이 돈 주고 사는 거다.
보석 그림이 있는 건 보석으로 사야 한다는 건데, 저 보석을 현찰로 구매가 가능.
동생 말로 꽤 비싸다고 한다.
다른 건 모르겠지만, 화병이나 장식장은 놓아보고 싶다는 욕구가.. -_-;;
그래도 가상 공간의 물건에 대해서는 그다지 구매욕이 생기지 않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휴우~~)

내 베이커리야 아직 보잘것없지만
그래도 남의 베이커리 돌아다니면서 입 벌어지게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나저나 이렇게 하다간 언제 돈 벌어서 내 힘으로 도넛 장식장 하나라도 구매할 것인가.
게임할 시간이 없다보니 늘 매장은 'CLOSED'
주구장창 빵을 굽기만 하다 볼일 다 보네...
(담에는 좀비 게임 얘기도 ..ㅎㅎㅎ)

질문) 참, 나모님........... 혹시 베이커리 스토리 하시는 거 아니죵?
         하다가 Sylvan이라는 이름의 베이커리를 발견해서요... 설마.. 아닌 거죠?
        저한테 팁도 놓고 가셨길래...........


  1. # BlogIcon sylvan 2011.04.12 12:19 신고 Delete Reply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저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거참 신기하네요. 팁까지 놓고 가다니.
    대체 누굴까나... 누구냣!! ㅋㅋㅋㅋㅋ
    이거 핸드폰으로 하는 게임인가요?
    전 한 때 싸이월드에 있는 앱스토어 중
    이런 식으로 돈 벌어 가게 확장하는
    옷가게에 빠져서 틈만 나면 클릭질을 했었더랬죠.
    다행히 지금은 흥미가 떨어졌어요.
    옷 만들라고 시키면 점원이 옛썰! 하며 재봉틀을 들들들 돌리는 소리가 어찌나 좋던지. 풉

  2. # BlogIcon uk dissertations 2012.10.24 17:08 신고 Delete Reply

    여기에 내가 너무 준비가 나는 것처럼 다른 점에 많은 관련성이 달려 있습니다 주제에 대한 전문적인 태도와 답장을 좋아하지만 난 당신에게 방법 및 귀하의 의견을 좋아하지만 난 그 어떤이 거기에 관찰 된 수에 가장 적합한 대답이 맘에 사고의 방법을 받아 들일 수 있습니다. 당신의 가장 친한 친구에서

  3. # BlogIcon Karen Millen Sale UK 2013.03.08 23:40 신고 Delete Reply

    당신의 쓰기까지이 주제에보기의 또 다른 지점으로 날을 수여했다. 나는 요인 마찬가지로이 방법 중에 수행 할 수있는 제한된 인식을 같아요. 이해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나란 어떤 인간일까,에 대한 주제에 관해 수십 년째 생각해왔다.
별자리로 알아보는 나, 혈액형으로 알아보는 나,
생년월일 사주에서 말하는 나,
내가 생각해보는 나, 남들이 말하는 나.....

그중에서 어떤 게 진짜 나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
어쩌면 그 모든 게 다 나일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세월이 흐를수록 나란 인간이야말로 정말 양파 껍질처럼 그 속을 알 수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흔히 양파 껍질에 비유되는 인간은 그 속꿍꿍이를 전혀 알 길 없는 사람을 말한다.
하지만 내가 양파 껍질이라고 말한 것은 속마음을 알 길 없는 어려운 사람이라거나
신뢰하기 힘든 사람이라거나 하는 그런 맥락에서는 아니다.
단지, 참으로 복잡한 측면들을 갖고 있어서 간단히 정의내리기가 쉽지 않은 게 바로 나로구나... 한다는 것.
물론 누구나 그렇게 복잡한 면을 갖고 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다만, 다른 이들은 그렇게 골똘히 자기 자신을 이리 파헤치고, 저리 들여다보고 하지는 않을 뿐일지도 모른다.

오늘도 후배는 블로그에 "이성적인 선배님의 눈으로는 이해되지 않겠지만.."이란 말로 답을 하고 있었다.
그순간 내가 남들 눈에는 참으로 이성적인 인간으로 비쳐지는구나... 하면서 묘한 기분을 느꼈다.
나 자신은 스스로를 매우 '감성적인 인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타인의 눈에 비친 나는 그렇지 않은가 보다.
고교 시절부터 내 인생 최대의 과제 중 하나는 '이성'과 '감성'의 밸런스 지키기였다.
폭발하는 감정에 휘둘리지 않으면서 살고 싶었고,
파르르 예리한 날에 베이는 듯한 가슴 아린 신경줄을 둔하게 하고 싶었다.
치밀어오르는 권태와 구역, 복잡한 실타래가 얽힌 듯한 이유 모를 절망과 허무가 10여 년을 괴롭혔다.
'둔해지기, 둔감해지기, 산다는 것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기'....

이성이 끝없이 날을 벼리고
감정이 용암처럼 들끓던 그 시기를 지나서
오늘에 이른 건가.
그리고 비로소 남들 눈에 '이성적인 인간'으로 비쳐질 만큼 스스로의 감정과 감성을 통제할 수 있게 된 걸까?

다시 한번 자문해 본다.
단정짓는 것은 속단이니까.
나는 늘 나를 다시 헤집고 파헤치고 들여다보니까.
그러면 나는 이성적인 인간으로 완성된 것일까.
아니면 이성적인 인간으로 위장하고 있는 것일까.
그것도 아니면 다만 지금의 나는 일시적으로 이성이 감정을 지배하는 상태인 걸까.
불현듯 잊고 있던 내 성격풀이가 불쑥 떠오른다.
"감성과 이성의 비틀림.
균열이 일어나면 매우 힘들어한다."

내가 이성적인 인간인 건 맞다. 그러니 이렇게 나를 또다시 들여다보고 있지.....
그래서 나는 윤동주의 시가 좋다.

  1. # BlogIcon sylvan 2011.03.29 00:35 신고 Delete Reply

    가끔 꽃띠냥이님이 존경스러울 때가 있어요.
    저처럼 생각없이 사는 사람들은 범접할 수 없는
    이 깊은 자아성찰의 글 ㅎㄷㄷㄷㄷ

    1. Re: # BlogIcon 꽃띠냥이 2011.03.30 01:34 신고 Delete

      ㅎㄷㄷ까지씩이나...-_-;;
      정말 옛날에는 엄청나게 들여다보고 또 들여다봤더랬어요.
      요즘은 사는 게 바빠서인지 안 하고 지내다가
      불현듯 내가 단정지어지면 옛버릇이 나오네요.ㅋㅋ
      후배 눈엔 제가 참 이성적으로 판단하는 완성적인 모습으로 비치나봐요.
      그럴때마다 참 스스로가 부끄럽죠...;;;;

  2. # 하나님 2011.03.29 14:10 신고 Delete Reply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3. # 이지선 2011.04.07 17:39 신고 Delete Reply

    제 눈에 선배님은 놀 때는 한없이 감성적이고, 일할 때는 또 한없이 이성적인 사람으로 보였어요.
    저도 좀 본받아야 되는데..
    어제 제일 못된 애들이 모인 반 수업하다가 완전 대폭발했어요.
    그것들 못된 짓거리에 빛의 속도로 욱해서 그만 제 감정 그대로 표현했네요.
    그러고는 집에 오면서 후회하고요.
    에휴.. 모르겠어요. 더 내공을 쌓아야죠. ㅋ

    1. Re: # BlogIcon 꽃띠냥이 2011.04.08 01:12 신고 Delete

      에고에고에고~
      참으로 하나같이 후배들은 나를 극찬 거듭이네..-//-
      그러지 말라니까~ 아잉~ ㅎㅎ
      그나저나 여전히 아이들이랑 수업하고 있구나.
      요샌 나도 아이들 가르치러 다니고 있어.
      나도 두어 번 화를 낸 적이 있는데 휴~ 그러고나면 정말 기분이 더 나쁘더라고.
      나를 위해 화 안 내려고 해.
      근데 우리 언제 보나? -_-ㅋ
      내가 요새 토욜도 넘 바빠서 어떻게 불러야 할지를 모르겠어.
      게다가 자기 집이 부천인 걸 생각하면 더 까마득..
      쉽게 오란 소리도 못하겠고.. 어쩌면 좋아..ㅜ.ㅜ

  4. # 이지선 2011.04.08 17:31 신고 Delete Reply

    앗! 선배님도 애들 가르치신다고요? 오호~ ㅎㅎㅎ
    그러셨군요. 저번에 어떤 글 보니까 교육받으신다고 하시기에 대충 짐작은 했었는데.. ^-^
    저도 요즘엔 부쩍 바빠졌어요.
    4~5월이 애들 중간고사 기간이니까 시험대비 해주느라 다음주부터는 주말에도 보충수업을 해요.
    게다가 천재교육 다니는 친구가 있는데 걔 덕분에 자잘한 편집외주를 맡았거든요.
    한 2주 정도는 그거까지 병행해야 해서 짬이 안 나네요. ㅠㅠ
    참! 저 부천 아니고 군포에 살아요. ㅎㅎ
    5월 첫째주까지 시험대비 해주면 바쁜 거 다 끝나니까 그때쯤 선배님 시간 나실 때 불러주세요. 어디든 제가 가야죠. ㅋ

    1. Re: # BlogIcon 꽃띠냥이 2011.04.08 17:39 신고 Delete

      앗, 이사했구나..군포면 그래도 부천보다 가까운가?
      난 애들 가르친다고 해도 과목 수업은 아니고
      독서랑 논술, 역사 같은 거~
      송반장은 이번에 다시 출판사로 돌아갔어.
      멀어서 걱정이긴 한데 일단 스트레스가 적다면 버텨주겠지.
      편집일이 제일 좋긴 하지만 우리가 겪어봐서 알지만
      일이 싫어서 그만두는게 아니잖아. 다른 게 문제지..;;
      암튼 주말에 볼 때 부를게~ 그때까지 기달려줘~

  5. # BlogIcon Borse Gucci 2011.12.05 12:44 신고 Delete Reply

    gente adulta e la donna è il particolare hanno evolvere crescere per essere bambini consapevoli saranno di lunga data g Borse Gucci più probabilmente dovrebbe venire a uno qualcosa di più nuovo e mai probabile che non solo può sembrare notevole quantità su di loro, ma busto impressione significative quantità dai loro personality.fortunately Gucci Outlet delle donne svelamenti come abbastanza dentro l'accusa di bottino gucci e aggiornare i risultati per produrre lo stato dominante di salute dichiarazione Mark Lee come presidente e ceo di Gucci Group e salvaguardato frida accusa Giannini di coppie gucci sposate significa architettura e gli accessori, come valido John Ray per le cinture di Gucci.

  6. # BlogIcon Coach Factory Store 2012.06.08 15:36 신고 Delete Reply

    This is the kind of info that needs to be given and not the accidental misinformation that’s at the other blogs. I treasure your work highly.

  7. # BlogIcon Ray Ban Sunglasses 2012.06.08 15:49 신고 Delete Reply

    This unique blog is definitely cool and besides factual. I like your typing style and it’s very informative posts, I will get back here again!

  8. # BlogIcon www.bestcustomessay. 2012.10.28 03:51 신고 Delete Reply

    What so ever the readers’ comments are but I would add that it’s great web site article about this subject matter, for a nice and just lately in your blog site maybe once or twice currently. Probably you must be more coherent and logical with the nature of reader’s mind. It is nice addition for new comers.

  9. # BlogIcon buy dissertation 2012.11.25 03:03 신고 Delete Reply

    Hey! I just read another post in another blog that looked like this. How do you know all this stuff? That’s one good post. I cling on to listening to the rumor speak about receiving free online grant applications so I have been looking around for the most excellent site to get one. Could you advise me please, where could i find some? There is clearly a bunch to realize about this. I assume you made various nice points in features also. Keep working ,splendid job!

  10. # BlogIcon Cheap Mont Blanc 2013.03.16 18:43 신고 Delete Reply

    이 특정 게시가 잘 너무 노출이 바람직 일종의입니다 제작해야 언급 해. 이 일에 전혀 실마리가 없습니다. 지금까지.

  11. # BlogIcon MBT Shoes 2013.04.11 16:53 신고 Delete Reply

    가장 MBT Shoes http://www.clheelsol.com/

  12. # BlogIcon Marc Jacobs Bags 2013.04.11 16:53 신고 Delete Reply

    가장

  13. # BlogIcon Red Bottom Shoes 2013.04.11 16:54 신고 Delete Reply

    가장 Christian Louboutin

  14. #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2013.04.11 16:54 신고 Delete Reply

    Christian Louboutin 가장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2 : 3 : 4 : ··· : 139 : Next »

Recent Posts

  1. [홍차] 오랜만에..정말 오랜만에 립톤 예..
  2. [게임] 베이커리 스토리에 매진중....;;;;
  3. [잡생각]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 내가..
  4. 이제는 인형까지도 빈티지풍? ^^;;
  5. [찻잔] 립톤 사각머그와 할센핸리온의..

Recent Comments

  1. Christian Louboutin 가장 Christian Louboutin 2013
  2. 가장 Christian Louboutin Red Bottom Shoes 2013
  3. 가장 Marc Jacobs Bags 2013
  4. 가장 MBT Shoes http://www.clheelsol... MBT Shoes 2013
  5. 한 사람을 잃게 된다는 제일 큰 아쉬움은.. longchamp bags uk 2013

Recent Trackbacks

  1. contactos con mujeres contactos con mujeres 2012
  2. [동물,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와 살아가.. 월풍도원(月風道院) - Delight on the Si.. 2010
  3. [영화,멜로] 욕심을 버려라! 천일의 스캔.. 월풍도원(月風道院) - Delight on the Si.. 2010
  4. [동물,고양이] 반려동물 고양이와 살아가.. 월풍도원(月風道院) - Delight on the Si.. 2010
  5. 흡혈귀는 어떻게 이시대의 완소남이 되었.. 한화데이즈 2010

Calendar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okmarks

  1. 기억이란.. 늘 제 멋대로다.
  2. 뭐 사는게 특별한게 있겠냐만은...
  3. 아방+떽뛰+귀염+칠훈
  4. luiisworld
  5. 5월의 작은 선인장
  6. 양철로봇의 사랑이야기
  7. 나무향기
  8. 레몬가게
  9. 깍꿍님 블로그
  10. 카르페 디엠 데이
  11. 은근과 끈기
  12. 종이우산의 앙냥냥 월드
  13. 깅수네집
  14. 토토님 블로그
  15. 고추장에 찍은 멸치

Site Stats

TOTAL 1,290,659 HIT
TODAY 2 HIT
YESTERDAY 79 HIT